행복을 느끼면서 성장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함께 발전하고 싶은 초등학교 교사 나승빈 입니다. 만족스러운 수업을 하고 싶습니다. 퇴임하는 날 최고의 수업과 만족스러운 학급살이를 하는 것을 꿈 꿉니다.